언메이크랩 Unmake Lab

현재 사이트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. 폰트 사이즈 0(글씨 크기를 0으로 처리함)상태입니다.
주소창 왼쪽 버튼의 읽기도구를 사용해주세요.

현재 사이트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. 컬러 트랜스페어런트(글씨를 투명으로 처리함)상태입니다.

현재 사이트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. 모든 캡션을 보이게 처리한 상태입니다.

현재 사이트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. 디스플레이:논 (문자를 아예 보이지 않게 처리함)상태입니다.

보라빛이 나는 배경에 자줏빛이 나는 붉은 깃발이 봉에 걸려 흔들리고 있다. 깃발은 두 개가 한 봉에 달려 있으며 끝이 갈기갈기 찢겨져 흔들리고 있다.
ⓒUnmakeLab

해산하십시오

바람에 나부끼는 깃발의 형상은 사물 분류에 활용되는 컴퓨터 비전 알고리즘 속에서 지속적으로 다른 사물로 인식된다. 이 작업은 인간들을 꽤 오랜 시간 지배해 왔던 하나의 힘이 부상하는 새로운 힘에 의해 조각조각 해체되어 가는 현재에 대한 기록이다. 그 기록을 ‘깃발’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지금 여기 남긴다. 해체되어 가는 깃발에 대한 이야기 역시 자연어 생성 AI에 의해 만들어진 서사이다. 이 서사를 위해 ‘깃발은 텅 비었다’와 ‘이다음에는 무엇이 오는가’ 두 문장이 입력되었다.


언메이크 랩 (송수연, 최빛나) 은 인간, 기술, 자연, 사회 사이에 새롭게 나타나는 현상에 관심을 가지고 그것들을 전시, 교육, 연구의 형태로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. 특히 데이터와 알고리즘의 영향력 아래 새롭게 부상하는 힘들이 우리에게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해 관찰하고 있다. 그 힘들을 특정한 알고리즘으로 통과시켜 다른 서사로 출력해 내는 작업을 최근에는 하고 있다. 매년 기술-예술-사회의 접면에서 발생하는 특정한 현상을 주제로 전시, 워크숍, 강연이 열리는 포킹룸(Forking Room)을 진행하며 기술사회의 담론을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.  http://www.unmakelab.org/